10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 올레스퀘어를 찾은 시민들이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을 체험하고 있다. KT는 13일부터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9'을 미국에서 반값으로 판매해 국내 소비자가 차별을 받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공식 부인했다.

삼성전자는 14일 자사 뉴스룸을 통해 "미국 이통사가 시행하는 '갤럭시 노트9'의 1+1 캠페인은 한 개의 판매 가격을 반값에 할인하는 행사가 아니라 신규 가입자 확대를 위해 추진하는 마케팅 프로그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일부 언론은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9'을 미국에서 반값으로 판매하는 반면, 한국에서는 이통사 지원금을 제외하면 혜택이 없다고 보도했다. 한국 소비자가 사전예약을 통해 '갤럭시 노트9'을 구입하면 손해를 본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미국 이통사가 진행하는 '1+1 마케팅'은 단말기에 대해 2년을 약정하고 2개의 회선을 동시에 사용하는 조건으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라며 "또한 지불 계좌가 동일해야 하고 2개의 회선 중 하나는 신규 회선으로 가입해야 하는 등 여러 가지 의무가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국내 소비자가 미국과 비교해 구매시 높은 가격을 지불한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삼성전자는 "미국에서 1+1 행사를 통해 단말기를 구입할 경우 단말기와 요금(월 65달러 요금 기준)을 포함하면 2년간 총 484만원 (512GB 기준)인데, 여기에 33만원 상당의 사은품을 감안하고 인당 금액으로 환산하면 1인당 226만원을 부담하게 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는 갤럭시 노트9을 구입시 2년간 약정해 (월 6만9000원 요금 기준) 선택 약정 할인을 약 41만원 받을 경우 사은품이 약 39만원 상당임을 감안해 총 비용은 208만원 수준으로 미국과 큰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갤럭시노트9의 출고가는 주요 글로벌 국가에 비교하면 한국이 가장 저렴한 편에 속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128GB 모델을 세전기준으로 비교하면 한국은 99만5000원, 미국은 110만원(1달러 1100원 기준), 독일은 107만1000원(1유로 1.17달러 기준)으로 낮은 편이었으며, 512GB 모델의 경우 한국은 123만원, 미국 137만5000원, 독일134만원이라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편이라고 전했다. 뉴시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