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패키지여행 수익성 증가 및 크루즈 실적 호조

롯데관광개발(KOSPI 032350)은 14일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395억 원으로 전년 동기(346.6억원) 대비 14% 늘어났으며 영업이익은 51.5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34.4억 원)에 비해 50%나 급증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실적 호조는 해외 패키지 여행의 수익성이 큰 폭으로 늘고 크루즈 사업의 지속적인 호황에 따른 것이라고 롯데관광개발측은 설명했다.

상반기 해외 패키지여행 송객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7% 늘어난 가운데 해외항공권 발권 누적금액은 1,187.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 성장하였다. 이와 함께 올해로 9년 연속 진행한 한러일 크루즈 전세선도 5월 판매시작과 동시에 조기 완판으로 마감되는 성황을 보였다.

롯데관광개발 백현 사장은 “3분기는 7~8월 하계 성수기와 올해 최대 황금연휴인 추석연휴가 포함되어 있으며, 특히 올해는 처음으로 9월에 추석 크루즈 전세선을 운항할 계획으로 하반기에도 꾸준한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2013년 무산된 용산개발사업의 손상차손 및 대손상각을 금번 상반기 실적에 반영함에 따라 순이익은 마이너스1,101.3억 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손상차손과 대손상각은 회계상 평가손실로 실제 현금유출과는 무관하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