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73주년 맞아 독립 유공자ㆍ유족 靑 초청

“안 의사 마지막 유언 지키지 못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유족 초청 오찬 행사에서 유족들과 함께 독립운동 당시 대한민국임시정부 태극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내년 3ㆍ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정부는 북한과 공동사업으로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 73주년을 맞아 독립 유공자ㆍ유족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우리는 여태까지 안 의사 유해조차 찾지 못했고, 김구 선생이 효창공원에 마련한 가묘는 여전히 비어 있고, ‘해방이 되거든 고국으로 반장(返葬ㆍ객지에서 죽은 사람을 고향으로 옮겨 지내는 장사)해 달라’는 안 의사의 마지막 유언을 지키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보훈이야말로 강한 국가를 만드는 뿌리라는 신념을 갖고 있다”며 “나라를 위한 헌신에 예우를 다하는 것은 국가의 마땅한 도리이자 미래를 위한 최고의 투자”라고 강조했다. “독립운동가 가문의 현재 삶의 모습이야말로 다음 세대에게 애국의 지표가 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발굴 사실을 알리며 “늦었지만 정말 반가운 소식이다. 앞으로도 여성은 물론 학생, 의병까지 후세들에게 널리 기억되고 합당한 예우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 발굴해나가겠다”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오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라며 “다시는 이런 고통과 아픔이 되풀이 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정의와 진실로 역사를 바로 세우고 평화로 나라를 튼튼히 지키겠다는 다짐의 말씀을 드린다”고도 했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