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유규선이 유병재 관련 일화를 밝힌다.MBC 에브리원 제공

방송인 유병재 매니저 유규선이 ‘비디오스타’에 출연 해 남다른 입담을 뽐낸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의 ‘납량특집! 썸타는 브로맨스’ 편에는 진한 브로맨스를 자랑하는 연예계 대표 절친 두 팀이 출동했다.

개그계 ‘미다스의 손’ 남희석과 지난 ‘비스’ 출연 이후 인생 최고의 전성기를 맞았다는 김수용, 블랙코미디의 대가 유병재, 유병재보다 더 유명한 그의 매니저 유규선, 유병재 팀의 막내 신인 코미디언 연습생 문상훈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서로에 대한 아낌없는 애정을 드러내는 반면, 폭로도 서슴지 않아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이날 유규선은 자신의 여자 친구가 유병재에게 질투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연인 문제로 친구 사이에 문제가 생긴 적은 없다. 하지만 여자친구가 질투한 적은 있다."라고 말하며 유병재와의 우정을 자랑했다.

이어 유규선은 최근 엄마의 결혼에 유병재가 큰 도움을 줬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자신보다 더 자신의 부모님을 챙기는 유병재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함께 출연한 남희석은 "우리 와이프랑 하는 일이 똑같다."라고 말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문상훈은 "유병재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다."고 밝혀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군대 복역하며 쓴 일기에 "빨리 나가서 유병재 만나고 싶다"라고 쓴 내용이 있다며 복역 중부터 유병재와의 만남을 기다려왔다고 밝혔다.

또한 "유병재에 대해 낱낱이 조사했다. 실제로 유병재와 만나게 되었을 때 그의 취향에 대해 말하며 접근했다."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함께 출연한 유규선은 "어딜 넘봐. 주인이 있는데!"라고 말하며, 담당 연예인에 대한 질투심을 드러냈다고.

유규선과 코미디 꿈나무 문상훈의 넘쳐나는 매력은 1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하는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