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음성인식 기능이 추가된 LG 스타일러 씽큐.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오는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하는 ‘국제가전박람회(IFA) 2018’에서 인공지능(AI) 음성인식 기술이 적용된 의류 관리기 ‘LG 스타일러 씽큐’를 공개한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해부터 AI를 다양한 가전 품으로 확대 적용하고 있다. 생활가전에서 에어컨, 드럼세탁기에 이어 스타일러에도 AI 플랫폼을 탑재하는 것이다.

LG 스타일러 씽큐는 손으로 조작할 필요 없이 음성 명령으로 전원을 켜고 끄거나 의류 관리 코스를 설정할 수 있다. 제품의 동작 상태 등을 물어보면 음성으로 대답해 주기도 한다. “하이 LG, 표준 코스 선택해”라고 명령하면 “표준 코스가 시작되었습니다. 이 코스는 약 39분 걸립니다”고 대답한다. 또 “스포츠웨어는 어떤 코스를 써야 해?”라고 물으면 스타일러 씽큐는 “소프츠웨어 코스를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다운로드할까요?”라고 묻고, “무슨 문제 있니?”라는 질문에는 “현재 감지된 문제 사항은 없습니다” 등으로 답한다.

류재철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 부사장은 “고객들이 의류관리기를 더욱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AI를 적용했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제품을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