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단일팀 인도네시아와 첫 경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 선수들이 13일 밤 결전지인 자카르타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에 도착, 자원봉사자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첫 테이프를 끊는다.

여자농구 단일팀은 15일 밤 8시 30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홈팀 인도네시아와 대결을 벌인다. 국제 종합대회 단체 구기 종목에서 남북 단일팀이 꾸려진 건 올해 2월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이후 두 번째다. 그러나 5전 전패로 물러나며 단일팀 구성에 의의를 뒀던 아이스하키와는 다르다. 여자농구는 아시안게임 디펜딩챔피언이다. 단일팀을 이룬 것이 오히려 팀워크 면에서 변수로 작용할 수도 있지만 여전히 우승후보이며 객관적인 전력상 첫 상대 인도네시아는 적수가 되지 않는다. 이날 승리하면 단일팀으로 종합대회 단체 구기종목 사상 첫 승을 올리게 된다.

국제농구연맹(FIBA) 순위에서 한국이 16위, 북한이 56위이고 인도네시아는 58위다. 단일팀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뛰는 에이스 박지수(20ㆍ196㎝)가 아직 합류하지 않았지만 엔트리 12명 중 나머지 11명만으로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베테랑 임영희(38ㆍ178㎝)와 통산 4차례 WKBL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빛나는 박혜진(28ㆍ178㎝ㆍ이상 아산 우리은행), 그리고 북측에서 합류한 로숙영(25ㆍ181㎝)을 앞세워 금메달에 도전한다. 로숙영은 신장 181㎝로 큰 편은 아니지만 탁월한 득점 능력을 과시해 남북 통일농구대회부터 이 감독과 우리 농구인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감독은 “선수들의 하고자 하는 의지가 크다"면서 "남측의 부족한 부분을 북측 선수들이 잘 메워주면서 전력에 큰 보탬이 됐다"고 말했다. 13일 자카르타에 입성한 단일팀은 인도네시아, 대만, 인도, 카자흐스탄과 A조에 편성됐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