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제프 타이이안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신화 연합뉴스

리라화 폭락 사태를 맞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미국을 맹렬히 비난했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앙카라에서 열린 행사에서 “미국은 한쪽으로는 전략적 동반자라고 하면서 다른 쪽에서는 전략적 동반자의 발 앞에 총을 발사했다”며 미국의 행태를 비판했다. 그는 “함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에 속한 미국은 전략적 동반자의 등에 칼을 꽂았다”며 “그런 행동이 가당하기나 하나”라고 되물었다.

최근의 리라화 폭락 사태를 ‘경제 포위’, ‘터키 공격’이라 부르며 미국을 성토한 에르도안 대통령은 “우리는 가라앉거나 끝나거나 하는 상황이 전혀 아니다. 터키 경제 흐름은 견조하고 튼튼하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경제 테러가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사법 당국이 ‘투기꾼’을 엄벌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앞서 이날 관영 아나돌루통신은 터키 내무부가 이달 7일 환율 폭등을 조장한 SNS 계정 346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검찰도 경제 안보 위해 사범 수사를 시작했다고 발표했으며, 금융범죄수사위원회(MASAK)는 ‘가짜 뉴스’ 단속에 나섰다. 터키는 ▦ 미국인 목사 장기 구금 ▦ 무역 ▦ 러시아 첨단무기 도입 ▦ 이란 제재 불참 ▦ 시리아 사태 해법 등으로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다. 지난 7일 터키 정부대표단이 갈등 해소를 모색하고자 미국을 찾았으나 9일 빈손으로 귀국했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 “터키와 관계가 좋지 않다”며 터키산 철강·알루미늄에 2배 관세를 부과한다고 알렸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