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 해체 후 17년 만에

그룹 H.O.T.가 지난 2월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열린 MBC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3' 무대에서 노래하고 있다. MBC 제공

1990년대 후반 큰 인기를 누렸던 1세대 아이돌그룹인 H.O.T.가 10월 단독 공연을 연다. 2001년 팀 해체 선언 후 서울 송파구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마지막 공연을 연 뒤 17년 만의 정식 공연이다.

공연 홍보사인 PRM은 “H.O.T.가 지난 2월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에 출연한 뒤 팬들로부터 끊임없는 요청이 들어왔다”라며 “이번에 다섯 멤버들이 함께 마음을 모아 팬들을 위해 정식 공연을 열기로 했다”고 13일 알렸다.

다시 모인 H.O.T 측은 재결합 공연을 위해 올림픽주경기장 대관 등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공연 날짜와 티켓 예매 일정은 추후 공개된다.

1996년 데뷔한 H.O.T.는 강타, 문희준, 이재원, 장우혁, 토니안 등 다섯 멤버로 구성돼 ‘전사의 후예’ ‘캔디’ ‘행복’ ‘위 아 더 퓨처’ 등 여러 히트곡을 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