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개혁 초석 마련 후에…”
버티기에 종단 갈등 격화 예고
13일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굳은 표정으로 자신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은처자와 사유재산 은닉 의혹으로 사퇴 압박을 받아 온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자진사퇴 시한을 올 연말로 미뤘다. 기정사실화됐던 16일 자진사퇴를 거부한 것이어서 설정 스님 거취를 둘러싼 논란과 갈등은 더욱 격렬해질 전망이다.

설정 스님은 13일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계종 사부 대중에게 드리는 글’이라는 A4용지 2장 분량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 성명에서 설정 스님은 “어떠한 오해와 비난이 있더라도 종단 개혁의 초석만은 마련하고 2018년 12월 31일 총무원장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설정 스님은 이 같은 결정 이유로 “진실 여부를 떠나 종단의 안정을 위해 스스로 사퇴하고자 했으나 종단 내부의 뿌리 깊은 기득권 세력에 의해 은밀하고도 조직적으로 견제되고 조정되는 상황을 목도하면서 사퇴만이 종단을 위한 길이 아님을 깨닫게 됐다”고 주장했다.

당장 눈길은 16일 중앙종회, 22일 원로회의에 쏠리게 됐다. 중앙종회에 설정 스님 탄핵안이 올라 있는데 16일 종회 투표를 거쳐 22일 원로회의 인준을 받으면 탄핵이 결정 될 수 있다. 종앙종회에서는 무기명 비밀투표를 통해 재적 3분의 2(81명 정원에 결원 6명을 빼면 75표 중 50표) 이상 찬성을 얻어야 탄핵안이 통과된다.

탄핵안 통과 여부에 대해서는 전망이 엇갈린다. 중앙종회 자체가 이미 설정 스님에게 퇴진 압박을 가해왔던 만큼 통과 가능성을 높게 보는 이들도 있지만, 반론도 있다. 조계종 관계자는 “설정 스님이 취임 초 대탕평을 내걸고 멸빈자 사면 조치를 위한 종헌 개정안을 의욕적으로 추진했지만 3분의 2는 물론, 과반 표도 얻지 못했다”면서 “50표가 생각만큼 결코 쉬운 게 아니다”고 말했다.

설정 스님의 결정에 대해 일부 동정론도 나온다. 이미 사퇴하기로 마음 굳힌 사람에게 왜 빨리 안 물러나느냐고 모두가 윽박질러대니 없던 오기라도 생길 판이라는 얘기다. 조계종 관계자는 “사실 확인 없이 의혹만으로 총무원장이 물러나는 전례를 남길 수 없다는 점, 자신의 사퇴 뒤에는 교육원장 현응 스님이 다음 타깃이 될 뿐이라는 점 등을 고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설정 스님의 이날 성명에 대해 총무원 내부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한 스님은 “즉각적인 자진사퇴라면 그나마 50점이라도 건질 수 있었는데, 이제 사실상 0점 처리됐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참을 수 없는 지경이겠지만 총무부장 하나 구할 수 없는 상황에서 설혹 연말까지 원장 직을 유지한다 해도 대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겠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설정 스님은 총무부장으로 성문 스님을 임명했으나 성문 스님은 하루 만에 사퇴했다.

지난해 10월 총무원장에 취임한 설정 스님은 은처자와 사유재낙 은닉 의혹 등으로 종단 안팎의 사퇴 압박을 받았다. 종단 원로인 88세 설조 스님은 설정 스님 퇴진을 주장하며 최근 41일간 단식 농성을 해 파장을 불렀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