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 한정식집 ‘선천’과 을지로3가 생맥줏집 ‘을지OB베어’ 등이 중소기업부로부터 ‘백년가게’로 선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30년 이상 도소매ㆍ음식 업체 중 혁신성이 검증된 16개 점포를 ‘백년가게’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도ㆍ소매업 7개와 음식업 9개로 지역별로 서울 6개, 전북 4개, 대구 2개, 부산 강원 경남 충남이 각 1개다.

과밀업종으로 많이 개업해 일찍 사라지는 도소매와 음식업계에서 30년 이상 사업을 유지하며 전문성, 제품ㆍ서비스, 마케팅 차별성 등 혁신성을 갖춘 업체를 선정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선천집은 평안북도 출신 주인이 직접 운영하며 평안도 맛을 유지한다는 점에서, 을지OB베어는 냉장숙성방식으로 특별한 맥주 맛을 유지한다는 점에서 스토리 있는 업체로 뽑혔다. 도소매 업종에서는 소규모 자동차 부품 판매장에서 출발해 온라인 판매와 해외까지 판로를 개척한 ‘형제상회’ 등이 선정됐다. 선정된 업체에는 백년가게 확인서와 인증현판을 제공하고 민간 유명 온-오프라인 연계(O2O) 플랫폼 기업, 한국관광공사, 소상공인방송 등과 협업해 홍보를 돕는다.

백년가게 육성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업체는 연중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본부와 전국(60개) 소상공인 지원센터나 온라인(100year@semas.or.kr)으로 신청하면 된다. 관련 정보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www.semas.or.kr)와 통합콜센터(1357)에서 찾아볼 수 있다.

고경석 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