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 B씨 "하와이, 알래스카까지 쫓아왔다"

게티이미지뱅크

60대 한국남성이 미국 전역을 넘나들며 헤어진 여자친구를 괴롭히다가 현지 경찰에 체포돼 재판에 넘겨졌다.

10일(이하 현지시각) ABC 방송 등 외신들은 미국 코네티컷주 브리지포트 경찰이 8일 메인스트리트의 한 은행 주차장에서 여성 B씨가 비명을 지르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곽모(61)씨를 스토킹 혐의로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에서 B씨는 곽씨가 하와이, 알래스카에 이어 친구 집이 있는 브리지포트까지 자신을 집요하게 쫓아다녔다고 진술했다. B씨는 연인 사이였던 곽씨의 학대가 시작되자 이를 피해 도망 다닌 것으로 조사됐다.

곽씨는 계좌정보를 통해 B씨의 행방을 추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검찰은 범행의 심각성을 고려, 곽씨에게 높은 수준의 보석금을 책정한 상태로 전해졌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