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선권 '평양 정상회담' 기정사실화

조명균(오른쪽)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시작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판문점=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이 13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4ㆍ27 판문점선언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3차 남북 정상회담 시기ㆍ장소 등을 논의하기 위한 고위급회담을 시작했다.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은 이날 전체회의 모두 발언에서 “북남 수뇌(정상)분들의 평양 상봉이 또 진행되고 있는 만큼 이 문제를 논의하면 앞으로 민족이 바라는, 또 소망하는 문제들에 확답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된다고 저는 생각하고 있다”며 ‘평양 정상회담’에 남북이 잠정 합의한 상태임을 시사했다.

리 위원장은 4ㆍ27 남북 정상회담 이후 군사ㆍ철도ㆍ도로ㆍ산림 등 분야별로 진행된 회담과 체육 교류 등을 언급하면서 “북남관계가 현실적 의미에서 이게 바로 대전환이구나”라고 평가했다. 이어 남북 관계를 ‘막역지우’라고 표현하며 “서로가 서로의 뜻을 거스르지 않고 함께 손잡고 나가는 시대가 됐구나 이런 문제를 새삼 실감하게 됐다”고 했다.

다만 “앞으로 (판문점선언을) 추동하기 위해서 더 필요한 방도적 문제들은 뭐 있는가, 그걸 호상(서로) 찾아서 적극 내밀도록 하자”며 남북 교류ㆍ협력 진행이 지지부진한 데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내비치기도 했다.

남측 수석대표로 회담에 참석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북측 속담에 ‘한 배를 타면 한 마음이 된다’는 속담이 있는 걸로 안다”고 운을 뗀 뒤 “(남북이) 서로 같은 마음으로 (교류ㆍ협력을) 해 나가는 게 대단히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낀다”고 했다.

조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많은 문제가 제기될 가능성을 미리 언급하기도 했다. 조 장관은 이날 판문점으로 떠나기에 앞서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기자들에게 북측이 제재 완화를 요구할 가능성에 대해 “북측에서 나름대로 여러 가지 그런 문제에 대해 할 얘기가 있을 것 같고 우리는 우리대로 북측에 잘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담에서 남북은 3차 정상회담 일정과 장소 등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8월 말 또는 9월 초에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연다는 데에 남북이 상당한 공감대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회담에서 이를 확정할 공산이 크다. 남측은 조명균 장관을 비롯해 천해성 통일부 차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으로 대표단을 꾸렸다. 북측은 리선권 위원장이 단장을 맡았고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이 대표로 회담에 참석했다.

판문점=공동취재단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