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 마두로 대통령 도중 인근에서 드론이 폭발하자 경호원들이 황급히 마두로 대통령을 감싸안고 있다. AP 연합뉴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자신을 겨냥한 드론(무인기) 암살기도 사건의 조사에 미국 수사당국의 참여 여부를 타진했다고 엘 나시오날 등 현지언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전날 열린 군부 지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미국 연방수사국(FBI) 요원들이 드론 암살기도 사건의 조사를 돕기 위해 베네수엘라에 오는 것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마두로 대통령은 “FBI가 플로리다주에서 이번 암살기도 사건에 관여한 인물들을 조사하도록 미국 관리들이 승인한다면 FBI가 이곳에 오는 것에 동의하겠다”며 조건을 달았다. 지난 4일 마두로 대통령이 수도 카라카스에서 열린 국가방위군 창설 81주년 행사에서 연설하던 중 드론(무인기)이 연단 근처 공중에서 폭발하는 암살기도 사건이 발생했다. 그는 암살기도 사건 후 후안 마누엘 산토스 전 콜롬비아 대통령과 결탁한 우익 세력들이 베네수엘라의 반체제 조직과 공모해 저지른 것이라고 주장하며 미국과 콜롬비아에 관련 용의자들의 신병을 자국에 인도하도록 압박해왔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암살기도 사건 이후 친미성향의 이웃 국가 콜롬비아와 미 플로리다주에 거주하는 베네수엘라 출신 오스만 델가도 타보스키의 지원을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용의자 10명을 체포했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