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흉상 있는 문래근린공원 유력 후보지
영등포시민연대 피플 등 5,6곳 참여
“한일협정 탓 위안부 문제 시작
잘못된 배ㆍ보상 청산 취지 담아”
영등포 지역 시민단체들이 서울 영등포구 문래근린공원에 설치돼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왼쪽) 자리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우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연합뉴스

시민사회단체가 서울 영등포구에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한다. 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이 있는 문래근린공원이 가장 유력한 후보지로 꼽힌다. 과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과의 잘못된 배ㆍ보상 문제를 제대로 청산하기 위한 취지를 담았다는 게 이들 주장이다.

배기남 영등포시민연대 피플 대표는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14일부터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일본군위안부 문제 근본적 해결을 위한 영등포평화의소녀상 시민추진위원회’를 꾸려 활동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배 대표는 지난 3월 이 같은 방안을 제안했으며, 현재 영등포여성회 등 지역 시민단체 5, 6곳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 단체는 박 전 대통령의 흉상 철거를 잘못된 과거를 청산하는 작업으로 여기고 있다. 배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이 1965년 맺은 한일협정이 위안부 문제의 시작”이라며 “당시 협정에서 일제 식민지배 피해 배상 문제를 포기하기로 하면서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는 물론이고 배ㆍ보상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기 어려워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 흉상이 있는 문래근린공원은 박 전 대통령이 5ㆍ16쿠데타를 모의했던 ‘6관구사령부(현 수도방위사령부)’가 있던 곳으로, 흉상 아래에 한자로 ‘516혁명발상지’라고 써져 있기도 하다. 배 대표는 “이미 역사적으로 쿠데타로 정리된 것을 여전히 혁명이라고 추켜세워 존치하는 것도 문제”라고 덧붙였다.

다만 추진 과정이 순탄치는 않을 전망이다. 현재 박 전 대통령 흉상은 영등포구청이 문래근린공원 시설물로 관리 중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6년 시의회에서 “박정희 흉상의 철거 또는 이전을 검토하겠다”고 한 바 있지만, 영등포구 시설물이기 때문에 영등포구와 행정적으로 협의해야 한다. 여기에 ‘박정희대통령흉상보존회’라는 단체가 버티고 있어 이들과의 갈등도 반드시 풀어야 할 숙제다. 배 대표는 “평화의 소녀상을 세우는 것이 우선되는 목표라 박정희 흉상 철거가 영등포 평화의 소녀상 건립의 조건은 아니다”며 “이 과정에서 박정희 흉상에 대한 지역사회 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