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석대표에 南조명균-北리선권
北, 철도성ㆍ국토성 부상 포함
‘정상회담 무게’ 南명단과 대비
조명균(왼쪽)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6월 1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공동보도문을 교환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남북이 13일 고위급회담에 나설 대표단 명단을 11일 확정했다. 면면을 보면 북측이 철도ㆍ도로 현대화 등 판문점선언 이행 논의에 초점을 맞춘 반면 남측은 정상회담 준비 협의에 더 신경을 쓴 것으로 짐작된다. 양측이 염두에 둔 중심 의제가 서로 엇갈리는 모습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남측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수석대표를 맡고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대표로 회담에 참석한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단장인 북측 대표단에는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과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이 포함됐다.

남측의 경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제3차 남북 정상회담 시기 등이 조율될 것을 고려해 대표단을 꾸린 듯하다. 4ㆍ27 남북 정상회담 일정을 잡았던 3월 29일 고위급회담과 명단이 비슷하다. 당시 조 장관과 천 차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회담에 나갔다. 이번에는 윤 수석 대신 남 차장이 북측과 마주앉는다.

이에 비해 북측은 판문점선언 합의 사항인 철도와 도로 현대화 논의에 무게를 실은 대표단 구성이다. 판문점선언 이행에 필요한 분과회담 일정 마련 등을 위해 열렸던 6월 1일 고위급회담 때와 유사하다. 당시 회담에 들어왔던 리 위원장과 박용일 부위원장, 김윤혁 부상, 박명철 부위원장이 다시 온다. 박호영 부상은 원길우 체육성 부상 대신이다.

이로 미뤄 가급적 빨리 남북 정상회담을 열어 북미 협상에 교착 탈피 동력을 제공하겠다는 남측 구상을 북측이 이용하려 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정권 수립 70주년(9월 9일)을 앞두고 체제 내부에 내세울 수 있는 경제 성과를 담보할 심산으로 ‘정상회담을 하고 싶으면 대북 제재에 얽매이지 말고 판문점선언부터 적극 이행하라’는 식의 요구를 북측이 남측에 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북한은 9일 남측에 통지문을 보내 판문점선언 이행 상황 점검과 남북 정상회담 준비 관련 문제 협의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자고 제의했다. 정부는 같은 날 동의 통지문을 보냈다.

남북 고위급회담은 올 들어 1월 9일과 3월 29일, 6월 1일 등에 세 차례 열렸으며 이번이 네 번째다. 올해 북한이 고위급회담 개최를 먼저 제안한 건 처음이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