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한 채 행패 부려
병원측 신고로 현행범 체포
게티이미지뱅크

병원 응급실 직원의 멱살을 잡는 등 행패를 부린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지난 9일 오후 11시50분쯤 군산시 한 병원 응급실 원무과 직원 A(28)씨의 멱살을 잡아 흔들고 욕설한 뒤 안내판을 던진 혐의(폭행 등)로 B(4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복통을 호소하는 아내와 함께 병원을 찾은 B씨는 “보호자 확인서를 적어달라”는 A씨의 요구에 “치료를 먼저 해달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어 응급실 밖으로 이동한 B씨는 A씨와 대화를 나누다 반말을 하며 폭력을 행사했다. 당시 B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병원 측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B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찰과상 외에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