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1인당 8.4일로 가장 적게 써
소방공무원 교육생들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소방학교 훈련장에서 폭염 속 고강도 체력 훈련을 받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국가공무원의 1인당 평균 연가 사용일수가 2016년 10.3일에서 지난해 10.9일로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처별로는 통계청이 14.1일로 가장 많았고, 소방청은 8.4일로 연가를 가장 적게 썼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인사혁신처로부터 받은 ‘국가공무원 중앙부처별∙직급별 연가사용 내용’ 자료에 따르면 국가공무원의 1인당 평균 연가 사용일수는 2012년 9.4일, 2013년 9.6일, 2014년 9.3일, 2015년 10일, 2016년 10.3일, 2017년 10.9일로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하지만 여전히 주어진 연가의 절반 정도만 사용하고 있었다. 지난해 국가공무원 1인당 평균 연가 부여일수가 20.4일임을 고려하면 사용률은 53.4%에 그친다. 2016년에는 50.5%였다.

지난해 중앙부처별 1인당 연가 사용일수를 보면 통계청(14.1일) 산림청(13.9일) 문화재청∙식품의약품안전처(13.5일) 원자력안전위원회∙국가인권위원회(13.3일) 순으로 많이 사용했다.

반면 소방청은 8.4일로 가장 적게 썼고, 국무총리비서실(8.5일) 산업통상자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9.2일) 국무조정실(9.6일) 공정거래위원회∙대검찰청(9.9일)도 10일을 채 못 넘겼다.

직급별로 보면 고위공무원은 9일, 3∼4급은 10.8일, 5급 11.4일, 6급 이하는 10.9일을 평균적으로 사용했다.

문재인 정부가 ‘일과 삶의 균형’을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인사처는 지난해 7월 “공직 사회의 하계 휴가를 장려한다. 최장 10일까지도 하계 휴가를 보장한다”며 공무원들의 휴가 사용을 독려해 왔다. 정부는 지난 1월 ‘정부기관 근무혁신 종합대책’을 통해 2022년까지 연가 100% 사용을 목표로 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