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언팩 2018서 공개

갤럭시노트9 빅스비 통해 사용
전 방향 서라운드 사운드 제공
8개 마이크 통해 먼 음성도 인식
삼성전자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AI 스피커 갤럭시홈을 최초로 공개했다. 김창훈 기자

9일(현지시간) 오전 ‘삼성 갤럭시 언팩(Unpacked) 2018’이 열린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 이날의 주인공인 갤럭시노트9에 이어 스마트워치 신제품 갤럭시워치, 진화한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까지 공개가 끝나며 다소 열기가 가라앉은 센터 안이 또 한번 환호로 가득 찼다.

4,000명에 이르는 전 세계 언론인과 애널리스트, 삼성 파트너사 직원들 시선은 일제히 대형 디스플레이에 등장한 인공지능(AI) 스피커 ‘갤럭시홈(Galaxy Home)’을 향했다.

정보기술(IT) 업계 초미의 관심사인 삼성전자 AI 스피커의 이름과 실물이 뉴욕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프레젠테이션을 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AI전략그룹 이지수 상무는 “스마트폰과 TV, 냉장고 등 가정의 모든 스마트기기와 연결된다”고 갤럭시홈을 소개했다.

이어 무대 좌우를 따라 각각 80개씩 총 160개의 갤럭시홈이 행사장으로 들어왔다. 직접 만져본 갤럭시홈은 항아리를 엎어 놓은 형태의 본체 아래에 세 개의 금속제 다리가 붙어 있는 스피커였다.

삼성전자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공개한 AI 스피커 갤럭시홈은 진짜 스피커 형태다. 김창훈 기자

SK텔레콤, KT, 네이버 등이 판매 중인 세련되거나 귀여운 디자인과는 전혀 달랐다. 크기 자체가 이미 나온 AI 스피커들보다 훨씬 큰 데다 양손으로 들어도 묵직할 정도의 무게다. 다른 스피커들이 음성인식 AI를 구현하기 위해 스피커를 불러왔다면, 삼성전자는 고급 스피커에 AI를 얹어 차별화를 시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갤럭시홈은 갤럭시노트9에 탑재된 빅스비를 통해 사용한다. 삼성전자 자회사 하만의 AKG 스피커가 전 방향으로 서라운드 사운드를 제공하고, 8개의 마이크가 멀리 떨어진 곳의 음성도 인식한다. 이 상무는 “오는 1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삼성개발자컨퍼런스(SDC)에서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삼성전자 관계자는 “출시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개최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무대에 올라 갤럭시노트9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날 삼성 갤럭시 언팩은 농구장인 바클레이스 센터의 절반 이상을 활용한 무대 연출로도 눈길을 끌었다. 갤럭시노트9 스마트 S펜의 대표 색상인 노란색 셔츠를 입은 고동진 사장을 비롯해 삼성전자 미국법인 발표자들이 돌아가며 무대에 올라 마치 공연을 하듯 신제품의 특장점과 가치를 설명했다.

삼성전자와 콘텐츠 협력 관계인 스포티파이의 최고경영자(CEO) 다니엘 에크, 글로벌 인기 게임 ‘포트나이트’를 개발한 에픽게임스 CEO 팀 스위니 등도 깜짝 등장해 갤럭시노트9의 선전을 응원했다.

S펜을 앞세운 갤럭시노트9에 대한 현지 언론의 평가는 대체로 호의적이지만 “혁신이 보이지 않는다”는 평가도 나온다. 블룸버그통신은 “사진 촬영 등에 리모트 컨트롤이 가능한 S펜 업그레이드가 하이라이트”라고 평했고, 월스트리트저널(WSJ)도 가장 큰 기술적 도약은 S펜을 꼽았지만 “전작인 갤럭시노트8과 상당히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뉴욕=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참석자들이 갤럭시노트9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