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제26대 임금 고종(재위 1863∼1907)이 자신의 외교고문을 지낸 미국인 데니(1838∼1900)에게 1890년 선물한 것으로 알려진 태극기가 특별 공개된다. 국립중앙박물관 제공=연합뉴스

조선 제26대 임금 고종(재위 1863∼1907)이 자신의 외교고문을 지낸 미국인 데니(1838∼1900)에게 1890년 선물한 것으로 알려진 태극기가 특별 공개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13일부터 19일까지 상설전시실 1층 대한제국실에서 국내에 현존하는 태극기 중 가장 오래된 '데니 태극기'(등록문화재 제382호)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데니는 청나라 이홍장(李鴻章) 추천으로 1886년 고종 외교고문이 됐지만, 자주 외교를 추구한 고종을 지지해 청나라의 부당한 간섭을 비판하고 유럽 국가와 교류할 것을 권고했다.

이로 인해 청나라의 미움을 받아 파면당했고, 고종은 미국으로 돌아가는 데니에게 태극기를 하사했다.

데니 후손이 보관하던 태극기는 1981년 한국에 돌아와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이 됐고, 2008년 광복절을 앞두고 문화재로 등록됐다.

이 태극기는 가로 263㎝, 세로 180㎝이며, 흰색 광목 두 폭을 이어 제작했다. 태극은 붉은색과 푸른색 천을 오려 바느질했으며, 사괘는 지금과 유사하다.

1900년 대한제국 모습을 소개한 일간지. 국립중앙박물관 제공=연합뉴스

박물관은 데니 태극기와 함께 태극기 역사를 담은 영상을 상영한다.

대한제국실에서는 미국인 목사 노블(1866∼1945)이 소장한 태극기, 1900년 프랑스 파리 만국박람회에 마련된 대한제국 전시관 모습을 소개한 일간지를 볼 수 있다.

지금까지 문화재로 등록된 태극기는 모두 19건이며, 김구 서명 태극기와 광복군 서명 태극기는 천안 독립기념관에 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