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타임스 시사 생활 영어]

9일 서울 서초구 BMW 서비스센터 인근 주차장에 긴급 안전진단을 받으려는 차량들이 들어서고 있다. 고영권 기자

<8월 7일자 코리아타임스 사설>

Disregard of driver safety blamed for vehicle fires

운전자 안전 무시가 차량 화재에 원인 제공

Thirty-two BMWs have so far caught fire this year, heightening concerns about the safety of imported German brand. The continuing BMW fires have also prompted protests from car owners over the automaker’s blatant disregard for driver safety and consumer interests.

올해 현재까지 32대의 BMW 자동차에 불이나, 수입 독일차 브랜드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계속되는 BMW 자동차 화재는 또한 운전자 안전과 소비자 권익에 대한 이 회사의 명백한 무시에 대하여 차주들로부터 항의를 촉발시켜왔다.

Eighteen of the burned-out vehicles are 520d models which are popular among rich Koreans. But the problem is not confined to the diesel-powered sedans as some gasoline models have also burst into flames.

불타버린 차량 중 18대는 한국 부유층에 인기가 있는 520d 모델이다. 그러나 문제는 경유차에 국한되지 않고, 몇몇 가솔린 모델도 화염에 휩싸였다.

The German carmaker deserves criticism for taking only stopgap measures to fix the problem. Such measures even came belatedly, without paying much heed to complaints by BMW owners. This means the automaker has done little to put consumers first and protect their safety.

이 독일 자동차 회사는 문제 해결을 위해 미봉책으로 일관했다는 비난을 받아 마땅하다. 이러한 미봉책은 심지어 차주들의 불평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은 채 뒤늦게 나왔다. 이는 이 회사가 소비자를 최우선시하고 그들의 안전을 보호하는 데 아무 것도 한 일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In late July, BMW Korea announced a voluntary recall of its 42 fire-prone models, including the 520d, to fix a faulty component that has reportedly caused the fires in the engine compartments. A total of 106,317 vehicles will be subject to recall. But the company appeared to have made the recall reluctantly and belatedly in the face of mounting protests from not only the drivers of the vehicles in question, but also other consumers.

7월 하순에 BMW코리아는 엔진실에서 화재를 일으킨 것으로 보고되는 결함이 있는 부품을 수리하기 위해 520d를 포함 화재에 취약한 42개 모델의 자발적 리콜을 발표했다. 총 10만6,317대의 차량이 리콜 대상이다. 그러나 이 회사는 문제의 해당 차량 운전자와 다른 소비자들의 점증하는 항의에도 불구하고 리콜을 마지못해 그리고 뒤늦게 발표했다.

More disappointing is that it will take about one month for the company to start with the recall. This means owners of the affected cars have to wait until Aug. 20 to get their cars fixed. What’s more serious is that BMW Korea has yet to find the exact cause behind the fires.

더 실망스러운 것은 이 회사가 리콜을 시작하는 데 1개월 가량이나 소요된다는 것이다. 이는 해당 차량의 차주가 수리를 받으려면 8월 20일까지 기다려야만 한다는 것이다.

The company presumed the exhaust gas recirculation (EGR) system as the main cause of the fires in the engine compartment of the 520d models. The system is designed to reduce nitrogen oxide emissions from diesel engines. BMW Korea seems to believe that when re-circulating the exhaust gas to the engine, the gas re-entered the manifold pipe without being cooled, melting a hole that caused the fire.

이 회사는 배기가스 재순환(EGR)장치가 520d 모델의 엔진실에서 발생한 화재의 주요 원인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BMW코리아는 배기가스가 엔진으로 재순환할 때 배기가스가 냉각되지 않은 채 다기관 파이프로 다시 유입되었고 여기에 구멍이 뚫리면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믿고 있는 것 같다.

But the question is why the fires took place only in Korea although BMWs with the EGR system have been sold in many other countries. The firm has not explained why fires also occurred in gasoline models.

그러나 문제는, EGR장치를 장착한 BMW 차량이 다른 많은 나라에서 팔렸음에 불구하고, 왜 이런 화재가 한국에서만 발생하냐 하는 것이다. 이 회사는 왜 화재가 가솔린 차종에서도 발생했는지를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

Some automotive experts are raising the possibility that software operating the EGR may have caused the problem. They claim the carmaker set the software programs inadvertently or excessively to meet Korea’s emissions regulations.

몇몇 자동차공학 전문가들은 EGR을 작동시키는 소프트웨어가 문제를 일으켰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그들은 BMW가 한국의 배기가스 규정을 충족시키려고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부주의하게 또는 과도하게 설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To pinpoint the exact caus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Sunday a plan to investigate the BMW fire cases in cooperation with nongovernmental experts. So the state-run Korea Transportation Safety Authority, which is solely responsible for determining the cause of car-related problems, will work together with private sector experts to ensure the transparency of the investigation.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 국토교통부는 민간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BMW화재 사고를 조사하겠다는 계획을 일요일 발표했다. 따라서 차량 사고 원인을 결정하는 유일한 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조사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민간 전문가들과 공동조사를 하게 된다.

However, the ministry cannot avoid criticism for not taking timely and appropriate measures to prevent the mishap of BMWs. Last Friday, Transport Minister Kim Hyun-mi told owners of the to-be-recalled BMW cars to avoid driving them until they get a safety checkup by an after-sales service center. She has come under attack for passing the buck to consumers.

그러나, 국토교통부는 BMW차량의 화재 사고를 막기 위해 시의적절하고 합당한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는 비난을 피할 수는 없다. 지난주 금요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리콜 대상 BMW차량 소유주들에게 애프터서비스 센터의 안전진단을 받을 때까지 주행 중단을 권고했다. 이 때문에 김 장관은 소비자에게 책임을 전가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안성진 코리아타임스 어학연구소 책임연구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