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파노스 치치파스(오른쪽)가 10일 로저스컵 단식 3회전에서 노박 조코비치를 누른 뒤 악수를 하고 있다. 토론토=AP 연합뉴스

지난 달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 우승한 노박 조코비치(10위ㆍ세르비아)가 20세 신예 스테파노스 치치파스(27위ㆍ그리스)에게 패했다.

조코비치는 10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로저스컵(총상금 531만5,025 달러) 대회 나흘째 단식 3회전에서 치치파스에게 1-2(3-6 7-6<7-5> 3-6)로 졌다. 윔블던 우승 이후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1, 2회전을 무난하게 통과한 조코비치는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조코비치는 이 대회에서 2007년과 2011년, 2012년, 2016년 등 네 차례 우승했으나 이날 패배로 2년 만에 패권 탈환의 꿈이 무산됐다.

조코비치를 제압한 치치파스는 12일이 자신의 20번째 생일인 선수다.

어리지만 2회전에서는 올해 프랑스오픈 준우승을 차지한 도미니크 팀(8위ㆍ오스트리아)을 2-0(6-3 7-6<8-6>)으로 잡는 등 만만치 않은 기량을 보이고 있다. 키 193㎝의 건장한 체격인 치치파스는 이날 조코비치를 상대로 서브 에이스 11개를 꽂아 넣으며 8강까지 안착했다.

치치파스의 다음 상대는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알렉산더 츠베레프(3위ㆍ독일)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