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별세한 임정규 감독. 연합뉴스
1970년대 인기 애니메이션 영화 '태권동자 마루치 아라치'. 한국영상자료원 제공

1970년대 인기 애니메이션 영화 ‘태권동자 마루치 아라치’(1977)를 연출한 임정규 감독이 9일 별세했다. 75세.

고인은 1966년 TBC(동양방송)에 입사해 ‘황금박쥐’(1967) 원화 작업을 맡으면서 애니메이터로 첫 발을 뗐다. 이후 세기상사로 옮겨 ‘보물섬’(1969) ‘호동왕자와 낙랑공주’(1971) ‘번개아톰’(1971) 등에서 원화를 담당했고, 서울동화에서 ‘로보트태권 V’(1976) 캐릭터 디자인과 원화 작업에 참여했다.

삼도필름으로 옮겨 온 뒤에는 ‘태권동자 마루치 아라치’를 연출하며 감독으로 데뷔했다. 이후 ’전자인간 337’(1977) ‘별나라 삼총사’(1979) ‘삼총사 타임머신 001’(1979) ‘소년 007 은하특공대’(1980) 등 다수의 작품을 연출하며 활발하게 활동했다. 2003년에는 제7회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서 애니메이션 부문 공로상을 수상했다.

한국애니메이션예술인협회 등 9개 애니메이션 단체들은 고인의 업적을 기려 지난해 신동헌 감독에 이어 두 번째로 고인의 장례를 한국애니메이션예술인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빈소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병원 장례식장 6호실. 발인은 11일 오전 6시 30분. (031-900-0444)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