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이 9일 5,600억원 규모의 도시바메모리 비전환우선주 인수금융 주관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금융은 지난 6월 종료된 20조원 규모의 도시바메모리 인수 계약 과정에서 베인캐피탈이 인수한 일부 주식을 ‘셀다운(인수 후 재 판매)’ 방식으로 국내 기관투자자에게 판 것이다. 현대차증권은 교직원공제회 등 국내 기관투자가들과 손잡고 5,6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계약에 참여했다.

베인캐피탈 주도로 구성된 한ㆍ미ㆍ일 컨소시엄의 도시바메모리 인수 규모는 약 20조원이고, 이 중 이번에 재판매된 비전환우선주는 총 5조원 규모다. 현대차증권에 따르면 애플과 델 등 글로벌 기업과 투자은행(IB) 등이 이번 재판매에 투자자로 참여했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글로벌 사모펀드(PE)가 주관하고 글로벌 재무적투자자(FI)들이 참여하는 초대형 인수합병(M&A)에서 국내 재무적투자자(FI)로는 유일하게 비전환우선주 주관사로 참여한 것”이라며 “해외 자산운용사에 의존하지 않고 해외 투자 사업에 독자적으로 진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