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는 리콜 대상 모델도 아냐
‘운행정지 명령’ 앞당겨질 수도
9일 남해고속도로 부산방면 경남 사천시 곤양면 부근을 달리다 엔진부분에서 연기가 나면서 화재가 발생한 BMW승용차. 경남경찰청 제공

제품결함 논란이 일고 있는 BMW 차량 2대가 9일 오전 잇따라 불에 탔다. 올 들어 35ㆍ36번째로, 이 중 1대는 리콜 대상이 아닌 모델이어서 BMW포비아(공포증)가 확산일로로 치닫고 있다.

이날 오전 7시 50분쯤 경남 사천시 남해고속도로 부산방향 49.8㎞ 부근에서 정모(44)씨가 몰던 BMW 730Ld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차체 전부를 태우고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0여분 만에 꺼졌다. 정씨는 동승자와 운전을 교대하려 졸음 쉼터에 차를 세웠다가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피해 다치지 않았다. 2011년식인 차량은 730Ld 리콜 대상(제작일 2012년 7월∼2015년 1월 28일)에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결함으로 화재가 난 것으로 보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1시간여 뒤인 오전 8시 50분쯤에는 경기 의왕시 제2경인고속도로 안양방향 안양과천 톨게이트(TG) 부근을 지나던 BMW 320d 차량에서 불이 났다. 운전자는 “보닛에서 연기가 피어올라 갓길에 주차한 뒤 빠져 나왔다”고 말했다. 앙상한 뼈대만 남은 차량은 2014년 3월 제작된 320d 모델로, 리콜 대상이다.

9일 오전 8시 50분쯤 경기 의왕시 제2경인고속도로 안양방향 안양과천TG 인근을 지나던 BMW 320d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15분 만에 꺼졌다. 사진은 불에 탄 BMW 320d 차량.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ㆍ연합뉴스

이번 화재 두 건은 올 들어 주행 중이나 주차 직후 BMW에서 발생한 34건의 화재와 유사하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조사연구원을 현장에 급파, 발화이유를 분석 중이다. 결과에 따라 긴급 안전진단 완료일인 14일 이후 논의하기로 했던 ‘운행정지 명령’이 앞당겨 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참다 못한 소비자들도 나섰다. 피해를 본 이광덕씨와 ‘BMW 피해자 모임’ 회원 20명 등 21명은 이날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김호준 BMW코리아 대표이사 등 6명ㆍBMW코리아ㆍBMW 독일 본사를 고소했다. 경찰은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창원=이동렬기자 dy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