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

배우 김석훈이 데뷔 20주년을 맞아 희귀질환을 앓는 환자를 위해 기부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김석훈씨와 그의 팬클럽 대표 최원희씨가 8일 강남세브란스병원 호흡재활센터를 찾아 희귀 신경근육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김씨는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진행성 신경근육계 질환은 운동신경과 근육이 퇴화해 파괴되는 질병으로 근육병, 루게릭병, 척수성 근위축증 등이 이에 속한다. 한 번 퇴화가 진행되면 사지는 물론 호흡 근육마저 약해져 대부분의 환자가 호흡근 마비로 수년 내 사망하지만, 질환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부족하고 제도적, 경제적 지원이 열악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들이 많다.

강성웅 강남세브란스 호흡재활센터 소장은 “김석훈씨의 기부로 진행성 신경근육계 질환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과 지원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