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캡처

경찰이 남성혐오 논란을 빚는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진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 받아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은 현재 해외에 체류하고 있는 워마드 운영진 A씨에 대해 지난 5월 부산경찰청이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수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남성 혐오 논란을 빚는 워마드에는 홍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이 촬영자 구속 이후에도 반복 개시되고 있고, 다른 누드모델 사진과 대학교 남자 화장실 몰카 사진도 게시돼 논란을 빚어왔다.

천주교 성체 훼손 추정 사진이나 성당 방화 예고 글, 남자아이 살해 예고 글, 문재인 대통령 나체 합성 사진 등이 게시되면서 “사이트를 폐쇄 해달라”는 국민청원까지 제기된 상황이다.

부산경찰청은 지난해 2월 남자목욕탕 몰카 사진이 유포된 것과 관련해 수사를 벌이며 운영자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받은 상태다. 경찰은 워마드 서버가 있는 미국에 공조수사를 요청하고 범죄인 인도청구나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도 검토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별로 전국의 각 경찰서에 동시다발적으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자세한 수사상황을 밝힐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