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경찰청이 서울경찰청을 중심으로 운영하던 범죄수익 추적수사팀을 전국 지방청으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범죄수익 추적수사팀은 금융계좌나 회계ㆍ세무 관련 자료를 분석하고 범죄수익이 임의로 처분되는 일을 막는 ‘기소 전 몰수보전’ 신청 지원 업무를 담당한다.

경찰청은 3월부터 서울경찰청에서 시범 운영했던 범죄수익 추적수사팀을 이달부터 서울청을 비롯한 주요 거점 지방청 7곳으로 확대 편성해 권역별로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경찰청에 따르면 기존에 금융ㆍ회계분석 전문요원을 1명씩 배치했던 부산ㆍ대구ㆍ인천ㆍ광주ㆍ대전ㆍ경기남부경찰청에 전문 인력을 3~5명씩 배치, 서울청과 같이 팀 단위로 규모를 키울 방침이다.

경찰이 올 3월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에 금융ㆍ회계 분석 전문가 13명을, 각 지방청에는 전담요원 1명씩 배치한 결과 3~6월 ‘기소 전 몰수보전’ 신청 건수(214건)는 전년 동기(71건) 대비 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 관계자는 “추적수사팀 운영으로 은닉된 범죄수익의 추적과 동결을 촉진하고 금융회계 분야 수사 전문성을 제고하는 측면에서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