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카드로 공항라운지 무료 이용
가장 강력한 포인트 적립률과 쓰면 쓸수록 낮아지는 연회비
현대카드의 새로운 프리미엄 카드 더 그린(the Green). 현대카드 제공

현대카드가 10년만에 새로운 프리미엄 카드를 출시했다. 프리미엄 카드마다 고유의 색깔을 부여했던 현대카드가 이번에 선택한 색은 녹색이다.

현대카드는 8일 프리미엄 카드 ‘더 그린(the Green)’을 출시했다. 2008년 나온 ‘더 레드(the Red)’ 이후 10년만의 프리미엄 카드다.

현대카드는 정밀한 고객 분석을 통해 자신만의 개성을 추구하면서도 경제성을 중시하는 새로운 프리미엄 고객군을 발굴, 이들이 ‘첫 프리미엄 카드’로 선택할 수 있도록 상품을 설계했다. 여행과 맛집, 해외 쇼핑을 주로 이용하는 소비자를 위한 혜택을 집중했다.

우선 전 세계 800여곳의 공항라운지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프라이어티 패스(Priority PassㆍPP)와 인천국제공항ㆍ국내 주요 호텔 무료 발레 파킹, 회원 전용 상담센터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든 가맹점에 결제금액 1%의 M포인트를 적립하고 월 카드 이용금액이 100만원 이상일 때는 1.5배, 200만원 이상일 때는 2배로 적립 규모가 늘어난다. 여행과 고메(맛집), 해외쇼핑 등은 5% 적립 서비스가 제공되며 M포인트를 활용해 여행사, 면세점 등에서 활용 가능한 바우처로 교환할 수도 있다.

온라인을 통해서만 발급 가능하도록 해 발급 비용도 줄였다. 연회비는 국내 전용이 14만5,000원, 국내외 겸용은 15만원이다. 연간 600만원 이상 이용하면 다음해 연회비 중 5만원이 면제되고 카드 사용기간 만기(5년)를 맞아 갱신을 한 뒤 600만원 이상 사용할 경우에는 10만원이 면제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럭셔리 서비스와 경제성을 함께 추구하는 새로운 프리미엄 고객들을 위한 혜택을 그린이라는 파격적인 색깔에 담았다”고 말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