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현ㆍ정운천 등 10명 안팎 경쟁
11일 컷오프 통해 6명으로 압축
신용현(가운데) 바른미래당 의원이 7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전당대회 후보 등록을 하루 앞둔 7일 현역 의원들이 잇따라 출사표를 던졌다. 유력 주자로 꼽히는 손학규 전 선거대책위원장이 8일 출마를 공식화할 예정인 가운데, 이미 10명 안팎의 원내ㆍ외 인사들이 뛰어들며 선거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뽑는 9ㆍ2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했다. 신 의원은 “6ㆍ13 지방선거에서 당은 국민들에게 철저히 외면당했다. 작은 기득권을 챙기며 합당정신을 망각했기 때문”이라며 “합당정신 실현에 작은 힘이라도 보탤 것”이라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장 출신으로 2016년 총선에서 국민의당 비례대표 1번으로 당선된 신 의원은 이번 전대에서 최고위원 세 자리 중 여성 몫인 한 자리를 노린다.

국민의당 비례대표 출신인 김수민 의원도 이날 청년최고위원에 출마한다고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통합 선출하는 대표ㆍ최고위원과는 별도로 청년최고위원 1명을 선출하는데, 이날까지 출마 의사를 밝힌 인사는 김 의원뿐이다. 김 의원은 “정치 경험과 전문지식이 전무했던 저는 넘치는 상상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아 20대 최연소 국회의원이 됐다”며 “청년들이 정책 전문성을 높일 수 있도록 입법 참여 프로그램을 당 차원에서 구축하고 정치인을 키우겠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출신으로 전북 전주시을이 지역구인 정운천 의원은 “통합의 주역으로서 당의 진정한 통합을 이뤄내겠다”며 출마를 발표했다. 지난해 국민통합포럼을 만들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작업을 주도했던 정 의원은 “당이 제1야당으로 발돋움하고, 수권정당으로 거듭나도록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이 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2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까지도 바른미래당 현역 의원 중에서 전대 참여 의사를 밝힌 인사는 하태경 의원이 유일했다. 이 때문에 하 의원은 “현역 의원들이 당을 위해 헌신하고 노력하는 모습이 필요하다”며 공개적으로 출마를 촉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세 명이 한꺼번에 도전장을 던지면서 ‘현역 기근’에 따른 전대 흥행 우려는 어느 정도 해소됐다는 평가다.

이밖에 허점도 한국법률봉사단 상임대표도 이날 출마를 선언하면서 바른미래당 전대 출마자는 총 9명으로 늘었다. 손 전 선대위원장은 8일 출마를 공식화하기로 했고, 이준석 노원병 전 지역위원장은 후보등록 마지막 날인 9일 출마를 공식화한다. 권은희 전 새누리당 의원도 8일 여성 몫 최고위원에 출사표를 던질 예정이다.

이들까지 감안하면 출마자는 예비경선(컷오프) 실시 기준인 8명을 훌쩍 넘어가게 돼, 바른미래당은 11일 컷오프를 통해 후보를 6명으로 압축할 예정이다. 당 관계자는 “대체로 손 전 선대위원장의 우세를 점치고 있지만 ‘안심’(안철수 전 의원의 의중) 향배, 후보 단일화 여부 등에 따라 판세가 요동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