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물고기잡이 관련 가장 오래된 유물"

강원 정선 매둔동굴 구석기시대 문화층 3층에서 나온 그물추. 연세대 박물관 제공

강원 정선 매둔동굴에서 후기 구석기시대인 2만9,000년 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그물추가 발견됐다. 인류의 물고기잡이와 관련 가장 오래된 유물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연세대학교 박물관(관장 한창균)은 지난 6월부터 강원 정선 남면 낙동리 석회암 동굴인 매둔동굴에서 발굴조사를 실시한 결과 4개층으로 나뉜 구석기 시대 문화층(특정시대 문화를 보여주는 지층)에서 그물추 14점을 찾았다고 7일 밝혔다.

그물추는 4개 문화층 중 가장 위인 1층에서 3점, 2층에서 1점, 3층에서 10점이 각각 나왔다. 3층에서는 새 주둥이 모양 부릿날 석기와 격지가 함께 출토됐다. 그물추 대부분은 석회암으로 된 작은 자갈로 만들었으며 판판한 돌에 자갈을 올려 망치로 때려서 도구를 만드는 모루망치떼기 방법으로 제작됐다.

박물관이 문화층 3층 하부에서 찾은 숯조각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 의뢰해 방사성탄소연대 측정한 결과 2만8,550~2만9,460년 전으로 나타났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 수치를 바탕으로 했을 때 매둘동굴 그물추는 인류 물고기잡이 역사에서 가장 이른 시기 유물이 된다”고 밝혔다.

최문선 기자 moonsu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