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오른쪽)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 특수활동비를 일절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존경하는 고 노회찬 의원이 특활비 폐지를 얘기했고 이미 수령했던 특활비도 전부 반납했다”며 “저도 앞으로 어떤 형태와 명목의 특활비도 일체 수령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최근 국회에서 특활비 문제가 불거진 게 제가 원내대표에 취임한 직후인 지난달 3일이었다”며 “그 직전인 지난달 1일에 7월분 특활비 일부를 원내대표단에서 수령했었음을 말씀 드리고 이 돈 역시 전액 반납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 특활비가 국회의원의 특권이어선 안 된다”며 “폐지를 당론으로 추진하고 있는 유일한 원내교섭단체로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제도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거대 양당을 끝까지 설득해 내겠다”고도 했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국회 특활비 폐지를 당론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또 바른미래당 소속 이학재 국회 정보위원장은 지난달 19일 상임위원장에게 배정되는 특활비를 공식적으로 받지 않기로 한 바 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