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대국민 사과
다른 원인 가능성에 선 그어
늑장 리콜 의혹도 부인
“유럽에서도 일어나는 결함
결함률도 한국ㆍ세계 비슷”
국토부는 추가 자료 제출 촉구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이 6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최근 잇따른 BMW 차량의 화재사고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BMW코리아는 잇따른 BMW 승용차 화재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면서, 화재 원인은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쿨러 누수”라고 재차 확인했다.

BMW가 발화원인으로 지목한 EGR 결함 외에 제어 소프트웨어 결함이나 흡기다기관 내열성 결함 등 다른 원인이 있을 수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이를 부인한 것이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과 BMW그룹 본사 책임자들은 6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대국민 사과와 화재 원인을 설명하기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회장은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전하며 BMW 본사에서 프로젝트팀을 파견해 조속한 문제 해결을 위해 24시간 근무하고 있다”며 “정부 당국과 협조해 사전 안전진단과 리콜이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만전을 다할 것이며 상실된 신뢰와 브랜드 믿음을 회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BMW는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기존 주장을 고수했다. 요한 에벤비클러 BMW그룹 품질 관리 부문 수석 부사장은 “EGR 쿨러의 냉각수 누수가 근본 원인”이라며 “하지만 화재는 차량의 주행거리가 굉장히 길고, 장시간 주행했고, 바이패스 밸브가 열린 상태일 때에만 발생한다”고 말했다. 이어 "화재는 주행할 때만 발생하며, 주차나 공회전할 때는 일어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에벤비클러 부사장은 또 “미국을 제외한 한국과 다른 시장은 모두 똑같은 소프트웨어를 적용하며 하드웨어도 전 세계적으로 동일한 EGR를 사용한다”며 “이번 EGR 결함은 한국뿐만 아니라 유럽 등에서도 유사하게 일어나고 있고, 결함률도 한국이 0.10%, 전 세계가 0.12%로 비슷하다”고 말했다.

늑장 리콜 의혹에 대해서는 피터 네피셔 BMW그룹 디젤 엔진개발 총괄 책임자가 “2016년에 흡기관에 작은 천공현상으로 불이 났다는 보고를 받았으며 당시에는 원인 파악이 안 돼 TF팀을 구성해 분석에 들어갔다”며 “여러 분야, 다각도로 원인 조사를 진행하다 보니 시간이 소요됐으며 원인 규명에 확실성을 갖게 된 게 올해 6월이었고, 8월 리콜 조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6월은 국내에서 BMW 차량에서 연달아 화재가 발생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시점이어서 늑장 리콜 책임을 회피하려는 주장으로 읽힐 수도 있는 대목이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유럽의 차량 화재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을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국토부는 BMW가 EGR 부품 결함 가능성을 충분히 알고 있었으면서 늑장 조치를 했다면 과징금 등을 처분할 방침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국토교통부는 BMW코리아와 본사 임원진들에게 화재사고와 관련된 추가자료를 성실히 제출할 것을 촉구했다. 국토부 요청 추가 자료는 ▦리콜 대상 산정근거 ▦원인분석 보고서 ▦EGR 결함으로 판단한 근거자료 ▦EGR 리콜 관련 분석자료 ▦불안한 차량 소유자 등 소비자에 대한 보상 등 피해 구제대책의 조속한 마련 등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BMW에 대해 추가자료 제출 요구 등을 토대로 화재 원인에 대한 조사도 본격적으로 착수할 예정”이라며 “조사 과정에서 국내 전문가를 충분히 참여시켜 원인 규명을 공개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