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립대학교를 졸업한 3남매가 모두 소방관의 길을 걷게 돼 화제이다. 왼쪽부터 첫째 정예원 소방사, 막내 정재훈 소방교육생, 둘째 정예진 소방교육생. 경북도립대 제공

경북도립대학교를 졸업한 3남매가 모두 소방관의 길을 걷게 돼 화제다.

거제에서 구급요원으로 활동 중인 정예진(28·소방방재과 10학번) 소방사, 2018년도 소방공무원 채용시험에 합격해 교육을 받고 있는 정예원(27·지방행정과 11학번, 응급구조과 14학번)·정재훈(24·지방행정과 14학번) 소방교육생 등이 그 주인공.

4일 경북도립대에 따르면 2010년 소방방재과에 입학한 첫째 정예진 소방사는 이 대학의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국토체험프로그램, 해외연수프로그램 등에 참여해 상하이소방서를 견학하기도 했다.

공무원 임용시험 준비생들을 위한 심화학습실에 들어가 시험을 준비했다. 자격증 특강을 통해 가산점도 차곡차곡 쌓았다.

경북도립대의 이같은 프로그램에 매료된 정 소방사는 예원·재훈 두 동생들에게 경북도립대 진학을 추천했다. 동생들은 곧이어 모두 이 대학에 진학해 정 소방사의 뒤를 이었다.

특히 정재훈 소방교육생은 큰누나의 권유로 의무소방원으로 군생활을 마친 뒤 의무소방원 특채를 통해 소방관의 길에 들어섰다.

서울소방학교 제108기 신규임용자과정에 입교한 한 새내기 소방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동 훈련장에서 최악의 폭염 속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훈련을 하느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도립대에 대한 3남매 소방관의 느낌은 같다.

프로그램 참여 및 자격증 취득 시 장학금 등 동기유발 시스템을 비롯해 인성교육 등 체계화된 시스템, 교수들의 열정적인 강의는 소방관의 길을 걷게 된 이들 3남매에 큰 도움이 됐다.

정예진 소방사는 "소방방재과 출신인 만큼 경방, 방재, 구급 등 여러 분야 업무를 섭렵해 언제 어디서든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전천후 소방관이 돼 동생들의 귀감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또 "동생들이 소명의식을 갖고 국민들에게 봉사하는 소방관이 됐으면 한다"며 초심을 잊지 말라고 당부했다.

1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삼륭물산 물류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이 화재를 진압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뉴시스

둘째인 정예원 소방교육생은 "주변의 시선을 받게 돼 부담스럽지만 언니, 동생, 대학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소방관이 되겠다"며 "후배들이 학교와 교수님들을 믿고 노력해 소방관의 꿈을 이루길 바란다"고 후배들을 격려했다.

막내 정재훈 소방교육생은 "흔들릴 때마다 믿어주고 용기를 북돋아 준 학과 교수님들이 없었다면 3남매 소방관이 아니라 '자매 소방관'이 될 뻔 했다"고 교수진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지방행정과 출신답게 소방행정시스템을 개선해 국민에게 더 도움이 되는 소방조직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정태헌 소방방재과 교수는 "3남매 모두가 같은 학교를 나와 모두 소방관이 된 것은 굉장히 드문 일"이라며 "경북도립대학인으로서 긍지를 갖고 모범적인 소방관이 될 것으로 믿는다"며 축하했다. 뉴시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