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지진으로 크게 파손된 북구 환호동 대동빌라(총 81가구)에서 재건축을 위한 철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지진으로 심각한 파손을 입은 공동주택 가운데 처음으로 재건축 사업이 결정된 곳이 등장했다.

6일 포항시는 최근 북구 환호동 공동주택 대동빌라에 철거 작업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대동빌라는 총 81가구로 지난해 11월 15일 포항지진 때 파손돼 붕괴 위험의 전파 판정을 받았다. 주민들은 북구 흥해실내체육관 등 임시구호소에 머물다가 지난해 12월부터 인근 임대주택에 살고 있다.

포항시에 따르면 대동빌라 입주민들은 주택을 담보로 금융권에 설정한 근저당을 스스로 해지하고 추진협의체를 구성해 정비에 나섰다. 조합설립인가를 받으면 내년 초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참여하는 주택정비사업을 할 예정이다.

공동주택 신축을 위해 부담해야 할 각 세대 분담금은 정확한 금액이 나오지 않았지만 가구당 1억1,000만원대로 알려졌다. 포항시는 분담금을 줄이기 위해 포항지역건축사회를 통해 설계비를 30% 덜어주고, 지역건설업체를 통해 시공비를 원가 수준으로 책정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LH의 참여로 주민들은 주택도시기금 저리융자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철거비나 주민공동이용시설 설치비를 국비로 지원받는다.

포항시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은 “주택 정비사업 때 부과되는 상하수도 원인자 부담금 등도 덜어주기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찾고 있다”며 “대동빌라를 시작으로 나머지 전파 판정 아파트에도 정비사업이 시작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