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행 직전 여종업원 5명 사라져"

다른 여종업원 2명 비행기 못타
추격나선 식당주인, 추돌사고 내

지난 2016년 4월 북한에서 집단 탈북한 식당 종업원 13명이 국내 모처 숙소로 향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기획 탈북 의혹을 받고 있는 2016년 북한식당 종업원 집단탈북과 관련, 탈북 배경과 과정을 비롯한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담은 뒷얘기를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추가로 소개했다.

NYT는 5일(현지시간) 당시 탈북을 주도했던 식당 지배인 허강일씨와의 인터뷰를 토대로 당시의 막전막후 상황을 전했다. 중국 저장(浙江)성 닝보(寧波) 소재 북한 류경식당에서 일하던 지배인 허씨와 여종업원 등 13명은 2016년 4월 식당을 이탈해 말레이시아를 거쳐 같은 달 7일 국내로 입국했다. NYT에 따르면 허씨는 2013년부터 여종업원 22명과 북중 접경지역인 지린(吉林)성 조선족자치주 옌지(延吉)의 한 식당에서 일을 시작했다. 식당 소유주는 중국인이고 허씨는 지배인을 맡아 사실상 식당 운영을 맡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허씨에게는 본국으로 연 10만달러를 송금하는 임무가 주어졌다. 해외 생활을 하는 허씨는 북한에서 파견 나온 감시요원들의 감시 대상이었고, 이들 감시요원으로부터 과도한 뇌물 상납 요구를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허씨는 뇌물 상납요구에 스트레스를 받았고, 또 북한 정권의 숙청 바람에 북한에 거주하던 친구들이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졌다는 얘기를 듣게 됐다. 허씨는 이를 계기로 남쪽에서 일하고 또 통일을 위해 일하고 싶다는 꿈을 꾸게 됐다고 말했다.

이듬해인 2014년 어느 날 허씨는 식당을 자주 찾던 조선족 인사에게 남쪽 정보기관 인사를 아느냐고 조심스럽게 물었고, 이를 통해 남쪽 정보기관 인사를 소개받았다. 이 정보기관 인사는 허씨와 지속적 대화를 한 끝에 자신의 신분을 확인해준 것으로 전해졌다. 허씨는 2015년 북한의 미사일과 잠수함 프로그램과 관련한 정보를 남쪽 정보기관 인사에게 전달했다면서 관련 정보는 북한 엘리트 그룹 친구들로부터 입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씨는 이 정보기관 인사에게 충성 서약을 했다.

이런 관계가 몇 달간 지속됐지만 문제가 생겼다. 허씨를 남쪽 정보기관에 소개해 준 조선족 인사가 남측 정보기관과의 접촉 사실을 협박하며 10만달러를 요구했다는 것이다. 지속적 금전 요구에 시달리던 허씨는 종업원들을 데리고 상하이 근처 닝보에 있는 다른 식당으로 거점을 옮겼다. 조선족 인사가 닝보의 식당까지 나타나자 허씨는 2016년 초 자신을 한국으로 데려다 달라고 정보기관 인사에게 요청했고, 이에 따라 같은 해 5월 30일을 ‘탈북 D데이’로 논의했다. 그러나 정보기관 인사는 4월 30일 48시간 이내에 떠날 것이라면서 같은 식당에서 일하는 19명의 여종업원을 모두 같이 데리고 오라는 요구를 했다고 허씨는 주장했다. 나머지 여종업원을 데리고 오라는 요구를 거부하자 정보기관 인사는 협력 사실을 북측에 알리겠다고 협박하는 한편, 여종업원들을 데리고 오면 수백만달러로 보상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허씨는 설명했다. 이에 허씨는 집단 탈북을 결심하는 한편, 북측에 남은 가족들의 안전을 위해 자신들의 탈북 사실을 공개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았다고 말했다.

허씨는 자신과 19명의 여종업원을 위한 4월 6일 새벽 쿠알라룸푸르행 비행기 티켓 20장을 준비한 뒤 여종업원들에게 이동 준비를 지시했다. 구체적인 행선지는 밝히지 않았고, 다른 식당으로 이동한다는 얘기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상하이(上海) 공항으로 떠나기 몇 시간 전에 여종업원들 가운데 5명이 휴식시간을 이용해 어디론가로 사라졌다. 사라진 여종업원들에 의해 계획이 탄로 날 것을 우려한 허씨는 14명의 여종업원과 함께 5대의 택시에 나눠타고 상하이 공항으로 향했다. 공항으로 가는 도중에도 문제가 생겼다. 중국인으로 알려진 닝보 식당 주인이 자신의 차를 타고 추격에 나선 것이다. 이 식당 주인은 실수인지 고의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여종업원들이 탄 택시 한 대를 들이받았다. 이로 인해 2명의 여종업원은 쿠알라룸푸르행 비행기에 오르지 못했다. 허씨는 4월 6일 새벽 1시 20분께 상하이 공항에서 쿠알라룸푸르행 비행기 이륙 직전, 남측 정보기관 인사와 통화를 했고 “수화기 건너편에서 환호와 박수 소리가 터져 나왔고, 그들은 나를 영웅으로 불렀다”고 말했다.

허씨는 나머지 12명의 여종업원과 함께 쿠알라룸푸르 공항에 도착한 후 택시를 타고 말레이시아 주재 한국 대사관으로 향했다. 대사관에 도착해 대한민국 태극기를 보고서야 자신들의 행선지를 알아챈 식당 여종업원들은 충격을 받았다고 허씨는 전했다. 허씨는 여종업원들에게 “북으로 돌아가면 죽게 된다”며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씨와 여종업원 등 총 13명은 당일 밤 무장한 10대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호위를 받으며 쿠알라룸푸르 공항으로 향했다. 이들은 공항 활주로로 직행했으며 대기 중이던 대한항공 항공기에 몸을 싣고, 이튿날인 7일 아침 한국땅에 내렸다. 당시 통일부는 4월 8일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 해외식당에서 근무 중이던 지배인과 종업원 등 13명이 집단 귀순했다”며 이들의 집단탈북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들 종업원은 해외에서 생활하며 한국 TV, 드라마, 영화, 인터넷 등을 통해 한국의 실상과 북한 체제선전의 허구성을 알게 됐으며, 최근 집단 탈북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허씨는 국내 입국 이후 편의점 점원과 택배 기사로 일해왔다면서 자신의 한국행 이후 북한 내 가족들은 사라졌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