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인도네시아 롬복 섬 북부를 규모 7.0이 강진이 강타한 이후, 인근 발리섬 덴파사르에서도 지진이 느껴지자 한 병원에서 부상자들을 건물 바깥으로 옮기고 있다. 발리=EPA 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발리섬 인근 휴양지인 롬복 섬 북부에서 5일 저녁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에 따른 사망자가 82명으로 늘어났다. 부상자도 수백명에 달한다.

AFP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재난당국은 6일 오전 현재까지 이번 지진으로 인한 인명 피해가 이 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수천 명이 대피한 상태이며, 가옥과 건물 수천 채도 피해를 입었다. 지진 발생 지점에서 50㎞가량 떨어진 롬복 섬의 중심 도시 마타람, 이웃 발리 섬 등에서도 건물이 무너지고 파편이 떨어지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앞서 롬복 섬에선 지난달 29일에도 규모 6.4의 강진으로 최소 20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수백 명이 다쳤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는 인도네시아에선 지진과 화산 분화가 빈번히 발생한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지금까지 한국인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