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오승환이 6일 미국 밀워키에서 열린 밀워키전에서 세이브를 거둔 뒤 동료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밀워키=AP 연합뉴스

오승환(36)이 콜로라도 이적 후 첫 세이브를 올렸다.

오승환은 6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와 원정 경기에서 팀이 5-4로 앞선 연장 11회말 등판해 1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켰다. 콜로라도 유니폼을 입고 5경기 만에 거둔 첫 세이브다. 오승환의 시즌 성적은 4승3패 3세이브 16홀드 평균자책점 2.42가 됐다.

콜로라도는 이날 4-1, 3점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연장 승부를 펼쳤다. 연장 11회초 놀란 아레나도의 홈런으로 5-4 리드를 잡자 오승환을 꺼냈다. 오승환은 첫 타자 트래비스 쇼에게 좌전 안타를 내준 뒤 라이언 브론은 중견수 뜬 공으로 처리했다. 이어 후속 타자에게 빗맞은 안타를 내줘 1사 1ㆍ2루 위기에 몰렸지만 오승환은 에릭 크라츠로부터 1루수 땅볼을 유도해 병살타로 팀 승리를 지켰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