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 93명ㆍ북 88명 이산상봉 명단 확정
20~26일 금강산에서 1, 2차 나눠 개최
대한적십자사는 4일 오후 판문점에서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최종명단(남 93명, 북 88명)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오는 20~26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서 헤어진 혈육을 만날 대상자가 최종 확정됐다. 남측 방문단 93명, 북측 방문단 88명으로 1차 상봉(20~22일)에서 남측 방문단이 먼저 북측 가족들을 만난 뒤 2차 상봉(24~26일)을 통해 북측 방문단이 남측의 가족들과 재회한다.

통일부는 5일 남북이 지난 4일 교환한 8ㆍ15 광복절 계기 남북이산가족상봉 대상자 명단을 일부 공개했다. 공개된 명단에 따르면 1차 상봉행사에서 헤어진 가족을 만날 남측 상봉자 93명 가운데 최고령자는 101세인 백모 할아버지인 것으로 파악됐다. 백씨는 1차 상봉에서 북측에 있는 며느리, 손녀와의 상봉을 앞두게 됐다.

남측 방문단은 연령대 별로 90세 이상이 35명, 80대 46명, 79세 이하 12명이었으며, 남성이 68명, 여성이 25명이었다. 출신 지역은 황해도가 23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평안남도(14명), 평안북도(10명), 함경남도(8명), 경기도(8명) 순이었다.

이어 2차 상봉행사의 북측 방문단 88명 중에서는 리모 할아버지 등 4명이 91세로 최고령자로 파악됐다. 이때 북측 가족과 만나기 위해 방북하는 남측 인원 중에서는 여동생을 만날 강모 할머니가 100세로 가장 나이가 많다.

북측 방문단은 연령대 별로 90세 이상 5명, 80대 62명, 79세 이하 21명이으로 구성됐으며 남녀 각각 46명과 42명이었다. 경기도가 18명, 강원도 17명, 서울 15명, 경북 11명, 충북 8명, 충남 7명으로 집계됐다.

당초 이산가족상봉 대상자 100명 목표에 미치지 못한 것과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고령화로 거동이 불편하신 분들이 많아지고 부부나 부자간이 아닌 3촌 이상을 찾는 경우가 많아 선정 절차 진행과정에서 포기하시는 분들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한정된 시간 내에 최대한 진행한 것”이라며 “보완의 여지가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2015년 10월 이후 2년 10개월 만이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