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선전매체와 인터뷰…"국수에 식초 친 뒤 먹어야 제맛"
옥류관 평양냉면. 뉴시스

4·27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남한에서도 평양냉면의 인기가 높아진 가운데, 그 '원조' 격인 평양 옥류관의 기술 책임자가 북한 매체에 냉면 맛의 비결을 소개해 눈길을 끈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이달 4일자 신문에 '평양냉면, 남녘 손님들을 기다린다'는 제목으로 라숙경 옥류관 기사장(기술 책임자)과의 인터뷰 기사를 실었다.

라 기사장은 '옥류관의 평양냉면은 그 특유한 맛으로 유명한데 그 비결은 무엇인가'라는 통일신보 기자의 질문에 "무엇보다 국수 원료가 좋아야 한다"며 "순 메밀가루로 만들어야 구수하고 제맛이 난다"는 대답을 내놓았다.

그는 "육수를 끓였다 인차(이내) 식히면 맛이 푹 떨어진다"며 옥류관에서는 육수를 '서서히' 식혀서 차갑게 한 뒤 국수를 만다고 덧붙였다.

옥류관 평양냉면. 뉴시스
옥류관 평양냉면. 뉴시스

라 기사장은 평양냉면을 더 맛있게 먹는 비법도 귀띔했다. "식초를 국수발에 친 다음 육수에 말아 먹어야 제 맛"이며, "냉면에 양념장을 치면 마늘과 파 냄새밖에 나지 않으므로 간장과 식초만 쳐야 한다"는 게 그의 말이다.

그는 옥류관에서 '과학적' 토대를 갖춘 냉면 조리법을 확립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요리사들이 '수많은 발명 및 창의 고안증서'들을 받았다고도 소개했다.

옥류관 평양냉면. 뉴시스
옥류관 평양냉면. 뉴시스

기자가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을 묻자 라 기사장은 "남녘 동포들이 너도나도 풍치 좋은 이곳 옥류관에 와서 대동강의 경치를 부감하며(내려다보며) 평양냉면을 마음껏 들게 될 그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옥류관은 1961년 평양 대동강 기슭에 문을 연 대표적 고급 음식점으로, 북한을 방문한 손님들이 단골로 들러 외부에도 이름이 널리 알려졌다.

옥류관 평양냉면. 뉴시스
옥류관 평양냉면. 뉴시스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은 옥류관 수석요리사가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직접 만든 평양냉면을 남측 평화의 집 만찬장 식탁에 공수해 화제가 됐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