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연이 5일 영국 잉글랜드 랭커슈주 리덤 세인트 앤스의 로열 리덤 앤드 세인트 앤스 골프 링크스에서 열린 브리티시여자오픈 3라운드에서 샷을 날리고 있다. 리덤 세인트 앤스=로이터 연합뉴스

유소연(28)과 박성현(25)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유소연은 5일(한국시간) 영국 잉글랜드 랭커셔주 리덤 세인트 앤스의 로열 리덤 앤드 세인트 앤스 골프 링크스(파72ㆍ6,585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선두 폰아농 펫람(태국)에 2타 뒤진 3위(11언더파 205타)로 따라붙은 유소연은 작년 4월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 이후 메이저대회 세 번째 정상을 바라보게 됐다.

유소연은 이날 1번(파3), 4번홀(파4) 보기로 경기 초반은 좋지 않았다. 그러나 5∼8번홀에서 4연속 버디쇼로 분위기를 완전히 바꿨다. 이어 10번(파4), 12번(파3), 15번홀(파5)에서 버디를 보태 선두를 뒤쫓았다.

박성현은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선두 펫람과 3타차를 유지한 박성현은 공동 4위(10언더파 206타)에 올라 메이저대회 2연승 사정권에 진입했다. 지난달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챔피언십에서 연장전을 벌여 우승과 준우승을 나눠 가진 박성현과 유소연은 4라운드에서 동반 플레이를 펼친다.

LPGA 투어에서 태국 선수들의 맏언니 역할을 하는 펫람은 전날에 이어 이틀째 선두를 달려 생애 첫 우승을 메이저대회에서 이룰 기회를 잡았다. 버디 4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3언더파 69타를 적어낸 펫람은 3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선두를 지켰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