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 교수팀, 유방암 치료 시 흉벽 두께 보정을 위한 제조법
볼러스(Bolus)는 방사선치료 시 조직보상체로 조직 손실이나 불규칙한 체표면을 보상하며 피부표면과 특정 깊이의 선량을 조절한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

3D 프린터로 유방암 환자의 맞춤형 방사선 보호장비를 제조하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이익재ㆍ박광우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팀이 이런 내용의 ‘유방암 치료 시 흉벽 두께 보정을 위한 맞춤형 볼러스 및 제조법’ 특허를 취득했다고 3일 밝혔다.

유방을 모두 제거한 유방암 환자는 방사선 치료를 받을 때 치료부위와 인접한 폐가 방사선에 노출돼 방사선 폐렴이 생길 수 있다.

때문에 방사선으로부터 폐를 보호하기 위해 ‘볼러스’라는 조끼 모양 보호장비를 가슴부위에 착용해야 한다. 그러나 환자마다 가슴과 몸의 형태가 다르므로 기존 볼러스로는 치료와 폐 보호에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유방암 환자 6명의 컴퓨터단층촬영(CT) 자료를 기반으로 가상의 볼러스와 환부를 배열한 뒤 부위별 방사선 노출량을 계산해 이를 토대로 최적화한 볼러스 크기와 모양을 도출해 3D 프린터로 만들었다. 각기 다른 환자의 가슴 모양에 따라 3D 프린터로 개인 맞춤형 볼러스를 제작할 수 있게 됐다.

맞춤형 볼러스를 착용한 환자의 경우 환부의 방사선 치료 효과는 높이면서도 폐 등 정상부위는 방사선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는 사실 역시 확인했다.

이 교수는 “3D 프린터 등 첨단기술이 개발되고 발전하면서 유방암 환자의 치료효과를 높이고 부작용은 줄이는 융합연구의 좋은 사례”라고 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국제학술지 ‘온코타깃(Oncotarget)’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