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S.E.S 출신 슈. 연합뉴스

1990년대 유명 걸그룹 S.E.S의 멤버 슈(본명 유수영ㆍ37)가 빌린 도박자금 수억원을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3일 검찰에 따르면 슈는 올해 6월 서울 광진구 한 호텔 카지노에서 두 명으로부터 각각 3억5,000만원과 2억5,000만원을 빌리고는 갚지 않은 혐의로 동부지검에 고소됐다. 해당 카지노는 내국인은 이용할 수 없는 곳이지만, 슈는 일본 국적이 있어 출입이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개인 간 분쟁으로 죄가 성립이 안 될 가능성도 있는 만큼, 기초 사실관계부터 철저히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슈는 관련 보도가 나온 뒤 언론 인터뷰에서 피소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지인과 휴식을 위해 찾은 호텔에서 우연히 카지노 업장에 가게 됐다. 믿어주실지 모르겠지만, (일본)영주권을 가진 사람은 국내에서 카지노 업장에 들어갈 수 있다는 사실도 당시 처음 알았을 정도로 도박ㆍ카지노 등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상태였다. 호기심에 처음으로 방문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도박 룰도 잘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큰 돈을 잃어 빚을 지게 됐고, 높은 이자를 갚지 못하는 상황에서 악순환이 반복됐다”며 “큰 돈을 빚진 건 맞지만 전액을 도박자금으로 써버린 건 아니다”고 덧붙였다. 반면 검찰은 고소인이 슈가 도박을 하기 위해 돈을 빌렸다는 주장을 하고 있어 도박 혐의 적용 가능 여부도 살펴보고 있다.

1997년 S.E.S로 데뷔한 슈는 2002년 팀이 해체된 뒤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뮤지컬 배우로 활동했다. 2016년에는 SBS TV 육아 프로그램 ‘오! 마이 베이비’에 출연하기도 했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