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달 23일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 집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SBS와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 “반드시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최종 입장을 밝힌 후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이 지사는 3일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공개하고 지난달 21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가 제기한 성남 조직폭력배 유착 의혹은 “사실 관계를 제대로 파악하지 않은 채 제작된 방송”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SBS와 ‘그것이 알고 싶다’ 담당 PD는 그저 공정했다고 주장만 할 뿐 사실관계가 틀렸다는 저의 지적에 어떠한 답변도 내놓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SBS가 제안한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과의 통화 내용 공개 여부는 SBS가 판단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담당 PD와의 통화는 공식 취재에 응한 것이고 공개 여부는 SBS가 스스로 판단하고 그에 따른 책임을 지면 될 일”이라며 “취재원에게 공개에 동의하라고 하는 것은 ‘팩트 확인’을 외면하려는 ‘논점 흐리기’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조폭 연루설’은 “공무에 관한 것이자 성남시민 나아가 경기도민의 명예에 대한 것으로 반드시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입장문과 함께 ‘성남 국제 마피아 변호’, ‘폭력 조직 연관 회사 특혜 의혹’ 등 ‘그것이 알고 싶다’가 제기한 의혹을 반박하는 ‘팩트 체크’라는 자료도 공개했다. 2007년 변호사 시절 성남국제마피아 조직원 2명을 변호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판결 확정 전까지는 무죄 추정 원칙에 따라 충분한 방어권을 보장받아야 한다는 신념 때문에 사건을 수임했다”고 밝혔다.

수상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코마트레이드 이모 대표에게 성남시 중소기업인대상 장려상을 수여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수상 심의 및 수상자 선정은 새누리당 의원을 포함한 독립 심사위원회에서 한 것”이라며 자신은 수상 심의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 폭력조직 기관과 유착 관계에 있는 것처럼 보이려고 사실 관계를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지난달 21일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이후 25일에는 검찰 수사를 요구했고, SBS에 보도 경위를 알려달라며 내용 증명서도 보냈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