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이 계속되는 2일 오후 서울 남산에서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한 도심 일대가 붉게 표시된다. 온도가 높을수록 붉은색, 낮을수록 푸른색으로 표시된다. 연합뉴스

2일 낮 최고기온은 37.9도로 39.6도까지 오르면서 기상관측 이래 111년 만 최고 기온을 기록했던 1일보다는 낮았지만 밤 기온은 오히려 올랐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밤사이 서울의 최저기온은 30.4도를 기록했다. 이 역시 서울에서 기상관측을 시작한 1907년 이후 111년 동안 하루 최저기온 가운데 가장 높은 기록이다.

지난 2일에도 서울의 밤사이 최저기온은 30.3도까지 올랐는데 이틀 연속 초유의 '초열대야'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 현상이다. 서울의 열대야 현상은 13일째 계속되고 있다.

서울 외에도 서해안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났다. 인천(29.5도) 청주(28.9도), 동두천(27.8도), 춘천(27.6도), 홍천(26.9도), 철원(26.2도) 등에서 밤사이 최저기온이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부산은 17일째, 여수는 16일째, 광주와 대전은 각각 14일째 열대야가 계속되고 있다.

오늘도 무더위가 이어지겠지만 특히 서울은 미세먼지 농도와 오존까지 높아 대기상태마저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국내 배출로 인한 미세먼지 생성과 약한 국외 미세먼지 유입으로 서울은 ‘나쁨’, 인천ㆍ경기도ㆍ충남은 오전에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겠다. 오존 농도가 높은 지역은 더 넓다. 대기오염물질의 광화학 반응에 의한 오존 생성과 이동으로 서울ㆍ경기북부는 ‘매우나쁨’, 인천ㆍ경기남부ㆍ강원영서ㆍ충북ㆍ충남ㆍ경북ㆍ경남은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평년보다 4∼7도 높은 35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무더위는 계속 이어지겠다”며 “특히, 오늘은 서울을 포함한 일부 내륙, 내일은 경북 내륙을 중심으로 기온이 38도 이상 크게 올라 매우 무더운 날씨가 되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밤사이에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으니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 관리와 농ㆍ수ㆍ축산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