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원 규모 합작펀드 결성 후 첫 투자 대상 선정
동남아 승차공유 1위 그랩에 1억5000만달러 투자
그랩. 미래에셋 제공

미래에셋과 네이버가 결성한 1조원 규모의 합작펀드가 첫 투자처를 찾았다. 동남아시아의 승차공유시장 1위 업체인 그랩이다.

미래에셋은 2일 합작 펀드인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스펀드’가 펀드 결성 후 첫 투자 대상 기업으로 그랩을 선정, 1억5,000만달러(약 1,686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랩은 우버의 동남아시아 지역 사업을 인수하면서 이 지역 8개국 500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동남아시아 최초로 1억명 이상의 사용자를 끌어 모았고 승차공유에 이어 식품 배송, 모바일 결제, 금융서비스 등으로 사업을 확장해 해당 지역 최대 온라인ㆍ오프라인 연계(O2O) 플랫폼 사업자로 발돋움하고 있다. 올해 매출액도 1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소프트뱅크와 중국계 승차공유 기업인 디디추싱 등이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투자에는 도요타, 오펜하이머펀드, 핑안캐피탈 등도 참여한다.

미래에셋은 지난 3월 네이버와 각 1,000억원씩 출자해 펀드를 결성했고 7월에는 운용 규모를 1조원으로 늘렸다. 동남아시아와 중국, 인도 등 성장성이 높은 국가의 비상장 초기창업기업(스타트업)에 주로 투자한다. 투자 대상은 전자상거래, 인터넷플랫폼, 헬스케어, 소비재, 유통, 물류 등 기술 발전과 지역 소득 증가에 따른 수혜를 받을 수 있는 산업군의 기업이다. 미래에셋캐피탈이 운용을 담당하며 미래에셋과 네이버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유망기업을 발굴, 검증한다.

정지광 미래에셋캐피탈 신성장투자본부장은 “이번 투자는 급성장하고 있는 동남아시아의 승차공유와 O2O 모바일 플랫폼에 대한 투자”라며 “미래에셋과 네이버는 앞으로도 다양한 전략적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