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고속도 운행차량서 또 사고
운전자 대피 인명피해는 없어
2일 오전 11시 47분쯤 강원 원주시 부론면 흥호리 영동고속도로 강릉방면 104㎞ 지점에서 BMW 520d 승용차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다. 강원경찰청 제공

잇따른 주행 중 화재사고로 리콜에 들어간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났다.

경찰에 따르면 2일 오전 11시 47분쯤 강원 원주시 부론면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면 104㎞ 지점에서 최모(29ㆍ여)씨가 몰던 BMW 525d 승용차에서 불길이 치솟았다. 운전자 최씨는 경찰에서 “주행 중 가속 패들이 작동하지 않아 갓길에 차를 세운 뒤 갑자기 앞부분에서 불이 올라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 직후 운전자와 동승자는 재빨리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은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20여분 만에 꺼졌다.

앞서 지난달 29일 강원 원주시 중앙고속도로에서 주행 중인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나는 등 최근 들어 20여건이 넘는 사고가 발생하자 소비자들이 집단행동에 돌입했다.

BMW코리아는 해당 차량을 포함해 총 42개 차종 10만6,317대를 대상으로 자발적 리콜조치와 긴급 안전진단을 벌이고 있다. 회사 측은 이달 중순부터 엔진에 장착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모듈 개선품 교체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2일 오전 11시 47분쯤 강원 원주시 부론면 흥호리 영동고속도로에서 BMW 520d 승용차에서 불이 나 자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강원소방본부 제공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