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7년 기상관측 이래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한 1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한 서울과 경기도 일대가 붉게 표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강원도 홍천 낮 기온이 40.3도까지 올라 관측 사상 한국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1분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연봉리에 있는 강원 홍천 관측소에서 측정한 기온이 40.3도를 기록했다.

부산ㆍ인천 1904년, 서울 1907년 등 현대적인 기상관측 장비가 도입된 20세기 초반 이래가장 더웠던 1942년 8월1일 대구 낮 최고기온이 40도를 깬 것이다.

앞서 경북 의성은 올해 7월 27일 39.9도, 충북 추풍령은 1939년 7월 21일 39.8도를 기록한 바 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