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3.3%금리에 이자소득 비과세 혜택

주택청약종합저축의 청약 기능에 10년간 연 최대 3.3%의 금리와 이자소득 비과세 혜택까지 제공하는 ‘청년 우대형 주택청약종합저축’이 출시됐다. 은행들도 청년 고객들을 유치하기 위한 경쟁에 나섰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 신한, 우리, KEB하나은행 등 9개 주택도시기금 수탁은행은 이날부터 ‘청년 우대형 주택청약종합저축’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청년 우대형 주택청약종합저축은 청년들의 주택구입과 임차자금 마련을 지원하기 위해 나온 정책 상품이다. 19~29세 연 소득 3,000만원 이하 무주택 세대주 청년이라면 가입할 수 있다. 내년부터는 가입대상이 19~34세로 확대된다.

가입기간 2년 이상 시 총 납입원금 5,000만원 한도로 최대 10년까지 기존 주택청약종합저축 대비 1.5%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적용, 최대 3.3%의 이자를 받을 수 있다. 또 이자소득의 500만원까지는 비과세를 적용 받는다. 국민ㆍ민영주택 모두 청약이 가능하다.

은행들은 각종 경품을 제공하며 치열한 고객 유치전에 나섰다. KB국민은행은 9월 말까지 영업점을 통해 신규 가입한 고객 119명에게, 신한은행은 8월 말까지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아이패드와 여행상품권 등의 경품을 제공한다. 우리은행은 선착순 5만명에게 스타벅스 모바일 쿠폰을, IBK기업은행은 선착순 4,000명에게 문화상품권과 스타벅스 상품권 등을 증정하기로 했다. 앞서 NH농협은행도 신규 가입 고객 1,111명을 추첨해 다이슨 청소기와 토스트기 등을 경품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올해 말까지 신규 가입하거나 기존 주택청약종합저축을 청년우대형으로 전환한 고객에게 1만 하나머니(하나금융 통합포인트)를 지급하고, 100명을 추첨해 오는 9월로 예정된 축구국가대표 A매치 경기 입장권도 증정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청년 우대형 청약종합저축 외에도 최대 3.0%의 금리 혜택을 제공하는 ‘내집마련 더블업 적금’ 등 주거안정 지원을 위한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