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7일 북한 원산에서 미군 유해 확인하는 모습 공개

유엔군 사령부(UNC)와 미국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ㆍ실종자 확인국(DPAAㆍDefense POW/MIA Accounting Agency) 관계자들이 6ㆍ25 전쟁 중 전사한 미군으로 추정되는 유해가 담긴 나무 상자에 UNC깃발을 감싸고 있다. 이 사진은 지난 27일 북한 원산에서 미군 유해 55기가 반환될 때 찍은 것이다.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DPAA의 법의학자들이 지난 27일 북한 원산에서 반환되는 미군 유해에 대한 예비조사를 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DPAA의 법의학자들이 지난 27일 북한 원산에서 미군 유해 상자에 못을 박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DPAA의 관계자들이 지난 27일 북한 원산에서 미군 유해 55구를 반환 받기 전 서류를 검토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유엔군 사령부와 미국 DPAA 관계자들이 27일 북한 원산에서 북한군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ㆍ실종자 확인국(DPAAㆍDefense POW/MIA Accounting Agency) 법의학자들과 유엔군 사령부 관계자들이 27일 북한 원산에서 6ㆍ25 전쟁 중 전사한 미군 유해 55구를 돌려받기 위해 작업하는 모습 사진이 공개됐다. 로이터 통신이 미 공군에 제공받아 공개한 사진에는 유엔군 사령부 관계자와 DPAA 법의학자들이 나무 상자에 실린 유해에 대한 예비조사 후 상자를 못으로 봉하고 유엔군 기로 감싸는 모습 등이 나온다. 사진 중에는 북한군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등도 있어 반환 절차와 작업이 순조로웠음을 짐작할 수 있다.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