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전통시장 상인들을 만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비용을 보전하고 전통시장의 매출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되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홍 장관은 30일 대전상인연합회 회의실에서 전국상인연합회 회장과 지회장들과 만나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이 같은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홍 장관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을 전통시장 상인들과 같은 서민들에게 전적으로 부담시키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 일자리 안정자금을 마련했고 4대 보험 감면 등과 같은 보완대책을 시행하고 있듯이 추가비용 상승분에 대해서는 정부가 모든 정책수단을 강구해 반드시 보전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홍 장관은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비용을 줄이고 매출을 획기적으로 늘리기 위한 보완대책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시장 상인들의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되는 온누리상품권 발행은 올해 상반기에만 8,000억원을 넘겨 올해 목표인 1조 5,000억원은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카드수수료 추가 인하, 상가임대차 계약갱신청구기간 연장은 물론 임대인ㆍ임차인간 상생협약을 통해 상권활성화를 도모하는 등 지역상권법 제정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